Trending: Travel trends of 2014

I once met Reinier Evers, the founder of trendwatching.com, for an interview for The Korea Times back in 2008. The Amsterdam-based company was founded in 2002 and now has become a major trend firm with more than 2,500 trend spotters, 1,200 clients and 225,000 subscribers. I always wondered how they managed to gather all the info and come up with a “trend” list. “Future” trends just seem so ambiguous. Evers’ answer was quite simple: it all lies in the hands, eyes and feet of ordinary (yet trend-savvy) people.

So I decided to scan through some trends floating about, and also add what I see as a travel trend in 2014. With the help of various sites, of course, including Skift, Travel and Leisure and the Frugal Traveler.

1. Self, time saving, service/ 셀프 서비스

p2This is already happening in many cities, airports and lives, including mine and many Germans. Pre-checkins, saving time by packing only carryon and moreover using airlines that charge additional fees for additional luggage or carryon and checking your own bags. So nothing new, just more room for expansion. (Meaning of the photo: Time is money…I tried)

셀프 체크인은 이미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 독일도 마찬가지, 이탈리아는 아직 아닌듯. 짐을 최대한 적게 싸는것도 시간과 비용을 아끼는 방법. Ryan Air처럼 짐을 안부친다는 전제하 가격이 (비교적) 싼 비행기표를 제공하는 비행사들도 있고 내 가방을 직접 체크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시행되기 시작했다. 개인적으로 Ryan Air에 대한 믿음이 무너진 경험이 있지만 (8시간 지연) 가격을 보면 혹할 수밖에 없다.

2. Travel in a box/ 스마트 박스

b1When I was having a birthday dinner with some friends in Italy, the birthday girl said she received a smartbox as a gift. At that time, I had no idea what it was but now that I know, I see it everywhere. It’s basically a gift service that includes any type of activity, including dining, spas, hotels and events. You pick a price range and the receiver can decide which hotel, restaurant, activity etc he or she wants by flipping through the booklet. It’s like a gift card, but with more possibilities. As more and more people enjoy and appreciate traveling, it has become a source of a unique type of business and I believe more will follow, regardless of the price tag. Travel is really becoming a part of daily life (a gift for birthdays, anniversaries etc) rather than a leisure that needs big plans and a fat wallet.

여기선 이미 2-3년전에 사용되기 시작했는데 난 사실 처음 접했다. 선물용으로 만들어진 스마트박스는 가방이나 옷같은 물건보다 하나의 잊지못할 경험을 선물하고, 받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딱. 받은 사람은 패키지에 포함된 다양한 식당이나 호텔, 엔터테인먼트 등을 직접 고를 수 있고 줄 사람은 원하는 가격대의 스마트박스를 고르면 된다. 예를 들면 “100유로”짜리 “레스토랑” 스마트 박스를 받으면 이 패키지에 포함된 다양한 레스토랑에서 100유로 짜리 코스를 선물 받은 셈. (나처럼 결정장애가 있는 사람에겐 좀 고통스러울 수도 있음) 레스토랑외에도 호텔 (2-3명, 몇박몇일, 아침식사 포함 등과 같은 시스템)이나 스파, 콘서트나 이벤트 같은 카테고리도 있어서 여행하기 좋아하는 사람에겐 안성맞춤. 여행이 이제 하나의 럭셔리 트렌드가 아닌 실제로 생활의 일부분이 되어가고 있다는 신호.

3. Smart traveling/ 스마트폰과 여행

This isn’t actually news, since smart phones and gadgets are the norms in our lives, well, at least mine. But had to include. It’s becoming easier to travel with gadgets and vice versa. Think free IM apps like WhatsApp, phone carriers that include international data in their domestic plans and apps that don’t even require the internet like City maps 2 Go. The Skift report also added the “blurry lines of business and leisure traveling,” and I believe this is also a part of “smart” traveling. Some say that smart phones push you away from loved ones, but I find this funny. If it wasn’t my phone, I would not have been able to send a photo of the Duomo to my mom. Browse and download what you need.

이건 이미 너무 보편화되어있어서 트렌드라고 보기엔 시시한 감이. 스마트폰와 다양한 앱들 덕분에 이젠 출장도 일만 하는 여행이 아니라 언제 어디서나 어디에서 뭘 하고 뭘 먹고 있는지 “알릴” 수 있게 됨. 여행은 즐기는거지 보도/자랑하는게 아니라는 수많은 주장과 의견들이 있지만 난 사실 여행 중에 사진도 찍고 트위터도 (가끔) 하고 페북에도 올리고 인스트라그램도 하는 편. 여기에 대한 불만이나 비판이 약간은 이해 안됨. 사진을 찍는다고 그 순간을 즐기지 않는 것이라고 어떻게 (남이) 당당하게 얘기할 수 있는지 잘 모르겠다. 천천히 차도 마시고 책도 읽고 저널에 스케치도하고 관광도 하고 충분히 즐기고 있는데…? 여행에서 “순간”이라는 표현이 어떻게 적용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런앱이나 기술이 없었다면 엄마한테 이 가방이 나은지, 여기 날씨는 어떤지, 이런 파스타도 존재한다는 등의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어떻게 할 수 있었겠나.

4. Travel+ designs/ 여행+디자인

c15Call it visuals, smart designs, elegant designs, but it’s evident that the concept of good designs, or simply something that looks nice, is growing year after year. This is tricky because sometimes you need more than a good eye. Sometimes you need a second/professional/experienced opinion. Some people mix travel and fashion, travel and food and travel plus other things. And what’s wrong to have an official tourism websites that are not only informative, but nice to look at and use? Have you seen some instagram accounts like tuulavintage, parisinfourmonths or contiki? Not to mention their followers and influence in various industries.

디자인은 여행뿐 아니라 다양한 방면에서 이미 검증된 요소. “좋은 디자인은 뭐다” 라는 정의를 내리기가 어렵다는 것이 사실 핵심인데 이건 전문가들뿐 아니라 실제로 마지막 오케이 싸인을 내리는 윗사람들도 (특히 우리나라) 조금씩은 받아들이고 공부해야하는 상황. 쉬운 예는 한국관광공사. 우리나라 사이트들은 너무 많은 정보를 한꺼번에 제공하려는 욕심이 쏟아진다는 것. 재밌게 읽은 기사 하나 참고.

5. Localizing, literally/ 현지화의 극치

24-1I have never tried this yet so I can’t comment on the quality, but it seems interesting and intriguing. These sites basically offer travelers the experience to enjoy food and the overall dining process through real local hosts. You pay for the experience, not only the food. Something like Airbnb but for dining. Some popular sites are Eatwith, BookalokalTraveling Spoon for Asia and Feastly for the US. This shows that a lot of people don’t want to just visit monuments and pay tickets for a show. It means they want the real, authentic deal.

우리나라에서는 가능할까 잘 모르겠지만 일단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조금씩 번지고 있는 상황. 나도 개인적으로 늘 궁금해하던 질문에 대한 답. 여기 사람들의 집밥은 뭘까라는 궁금증. “전통음식”이 꼭 집밥은 아니라는 전제하. 다양한 서비스들이 이런 궁금증에 대한 답을 제공한다. 말그대로 남의 집에 가서 집밥을 먹는 것. 너도나도 방문한 콜로세움앞에서 사진을 찍는 일보다 그나라 사람들의 진짜 모습을 궁금해하고 경험해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진다는 이야기.그래서 개인적으로 아직 직접 해보진 않았지만 기회가 되면 도전해볼 계획이다. 거꾸로 나도 호스트가 되서 한식/이탈리안 음식을 제공해보는 것도 재밌을 듯.

All photos by rachelsanghee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