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gue: The Cathedral

pc1The St. Vitus Cathedral is located within the Prague Castle. You have to pay a ticket to get inside. Actually, you get to choose from three to four different tickets, which include different places. The more you pay, the more you see. This was a bit annoying, since you have to choose which castle/museum/cathedral etc you want to see, even though you don’t exactly know what you (would) like. I always thought it was a bit…(I don’t know which word to use here) amusing? strange? uncomfortable? unfair? for churches/cathedrals to sell tickets for entry. I understand the situation and all and technically it may not be the church/cathedral per se, but still. I give a little head shake.

개인적으로 표를 내고 교회에 들어가는게 약간 이해는 안되지만. 이해는 가지만 동시에 안가는 상황이랄까. 하지만 여기까지 온 이상 안들어갈 수는 없었다. 거의 모든 나라에서의 교회, 성당 방문은 이제 당연해졌다. 실망한 곳을 굳이 정하자면 파리 노트르담 성당. 이건 그날 날씨가 진짜 너무 추웠고 눈비가 엄청 쏟아져서였는지도. 가장 감동 받았던 곳은 바티칸과 스트라스부르크 성당. 바티칸은 그저 입을 다물지 못하고 천장만 바라보다가 나왔고, 스트라스부르크는 모든 면에서 기대치를 능가해서였던 듯.

pc2

pc3Other places have such windows but they are usually either too cartoon-like or too Zeus-like. The windows here were so realistic. And beautiful.

굉장히 사실적이었던 창문. (뭔가 전문 용어가 있을듯…?) 일반적으로 다른 곳들은 인물들이나 배경들의 묘사가 굉장히 만화스럽거나 오바스럽기 마련인데 프라하 창들은 굉장히 구체적이고 실감나서 무서우면서도 아름다웠다.

pc5

pc6

pc7아직까지도 교황하면 바오르 2세가 떠오른다. 워낙 오랫동안 교황 자리를 지켰기 때문이라 생각. 난 개인적으로 그리 종교적인 사람이 아니라서 자세한 것은 잘 모르지만 세상 누구든지와 함께 딱 한시간을 보낼 수 있다면 교황이나 달라이 라마를 선택할 듯. 종교를 떠나서 인간적인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일것 같아서.

Places mentioned:

All photo by rachelsanghee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