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gue: A glimpse

p6

p1I just got back from my long weekend trip to Prague, Czech Republic. We took a train+bus package from Deutsch Bahn (DB), and although I have to admit it was more convenient than I thought it would be, it was still a pretty long way. Nevertheless, we arrived safe and sound with no luggage explosions (one of my greatest fears) but still tired and not ready for a Monday at all. But then I had to take a look before starting the week, which includes grocery shopping, a visit from the landlord (which means a huge house cleanup), a housewarming party (another trip of grocery shopping, cleanup and cooking).

11월 1일 공휴일을 맞아, 목요일날 휴가를 내고 프라하에 다녀옴. 유럽에는 한국처럼 효율적인 패키지 여행은 없지만 나름 교통 패키지는 있어서 기차+버스 패키지를 이용해봤다. 생각보다 편리해서 놀라긴 했지만 피곤한건 마찬가지.

p2프라하는 유럽의 붉은 지붕의 위력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준 도시. 개인적으로 이 붉은 지붕의 위력은 피렌체에서 너무 강하게 받아서 쇼크가 덜하긴 했지만 프라하도 역시 붉은 지붕의 도시였다. 기대가 너무 커서였나, 박물관이 공사로 인해 문을 닫아서였나, 음식이 너무 헤비해서였나, 비가 주룩주룩 와서였나, 100% 만끽하지는 못한 느낌. 한 도시를 여행하면서 마지막 돌아오는 날에는 적어도 그 도시의 교통이나 골목들, 식당, 분위기 등을 다른 여행객에게 설명해줄 정도는 되야 제대로 된 여행을 한거라고 믿는 사람인데,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드는건 왜지.

아마도 큰 어려움 없이 (내가 생각하는) 여행지의 삼박자 (교통, 볼거리, 먹을거리)를 너무나도 잘 갖추고 있어서였던 것 같다. 원래 여행이란 약간 굴곡이 있고 길 잃어서 짜증도 나고 한번쯤 파트너랑 싸우고 해줘야되는데… 교통도 정말 빠르고 편리하고 볼거리도 모두 다닥다닥 붙어있고 먹을거리도 찾기 쉽고… (너무) 완벽한 여행지. 쉽고 편한 여행지라 (나쁜 뜻 아님) 대신 구석구석 보헤미안의 자유분방함…까진 아니더라도 자유까지는 한껏 느끼고 왔다.

p3

p5

The photos pretty much sum up the trip: city lights, the bridges, the castle, fooooooood, beeeeeer and pretty buildings and clocks.

All photos by rachelsanghee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