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ternino: Little meaty bombs

28It’s always exciting to try something new and Bombette was pretty foreign to me and even to G. G’s brother and his friends were nice enough to take us to Rosticceria Al Vecchio Fornello (Via Basiliani, 18 Cisternino; 080 444 11 13), a rather popular meat place in the small village of Cisternino. It’s both a butcher shop and restaurant, and the butcher, Sante Menga, who had big hands and a shy smile, cooks the meat himself. You get to pick from various choices, including pancetta, bombette and other meaty goodies.

La Bombette literally means “small bombs” and are basically thinly sliced pork rolled into a ball with cheese and sprinkled with bread crumbs.They are then cooked inside the wood-fired oven, and out comes these little rolled-up delights. Delights would be an understatement. Little-rolled-up-explosions, perhaps.

사실 소세지나 고기하면 독일, 특히 우리가 살고 있는 남부지역이 유명하긴 하지만 알아둬야할 점이 있다면, 이 지역은 바다와 거리가 멀어 먹을게 사실 고기밖에 없다는것 하 하. 물론 과일이나 채소도 있지만 날씨가 워낙 습하고 비가 많이 와 맛이 없…심각하게 맛이 없다. 문제는 고기를 먹는 방식인데, 독일은 이탈리아보다 심플하고 고기 자체에 큰 의미를 두는 편인듯 하다. 스테이크도 특별한 소스나 양념없이 스테이트+소금, 후추 정도, 소세지도 복잡한 양념없이 후추나 적은 양의 향신료 정도. 대신 이탈리아는 소세지에 고기뿐 아니라 온갖 치즈, 향신료, 야채 등등을 섞어서 만들어 먹는다 (개인적으로 이탈리아 소세지를 훨씬 좋아함). 이번에 처음 맛본 남부 이탈리아의 “작은 폭탄”이라는 돼지고기요리도 같은 맥락. 안에 갖은 치즈를 넣고 얇은 돼지고기를 돌돌 말아 위에 빵가루를 뿌리고 큰 화덕 오븐에 구워주는건데, 돼지고기, 치즈 그리고 나무향이 입안에서 폭발!

굉장히 헤비하고 먹고나면 몸이 너무 무거워져서 이 지역 사람들도 일년에 한두번만 온다고 할 정도. 차타고 한시간 산속을 헤맬만한 곳이었네. 식당이름은 알 베키오 포르넬로 (Al Vecchio Fornello; Via Basiliani, 18 Cisternino; 080 444 11 13).

29

29-1After the feast, we went to a nearby bar and had an glass of Amaro like any Italian would do. When you eat something as heavy as Bombette, you need something that can wash it down. And what better liquor can do that other than Lucano? Or Ramazotti? Or Montenegro? (Not for me though. I’m fine with digesting using more traditional remedies like walking and talking a lot, thank you very much.)

생각해보면 이탈리아 어느 식단이든 무겁긴 마찬가지다. 파스타도 그렇고 거의 대부분 음식위에 올라가는 치즈도 그렇고 고기요리도 그렇고. 그래서인지 얘네들 식사 후에는 꼭 “소화주” 정도로 해석되는 digestif (16%-40%) 를 먹어준다. 가장 많이 알려진 소화주는 Amaro라는 애인데 브랜드별로 맛도 색도 조금씩 다르다. 가장 유명한 애들이 Lucano, Ramazotti, Montenegro 등등. 워낙 독해서 보통 얼음이랑 섞어서 마시는데 난 옆에서 냄새만 맡음. 한 모금 마시면 목구멍이 타들어가는 느낌.

30All photos by rachelsanghee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