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asbourg: Petite France

Petite France is a pretty little village of the city Strasbourg, but then the entire Strasbourg is so lovely. I kept on telling G how pretty and how much there was to look. We stayed for three days and it was perfect to walk about and enjoy the city. A touristic place with more souvenir shops than gelaterias, but there’s a boat tour, a beautiful cathedral, a secret wine cellar, amazing French eateries and the cutest, best-dressed kids in Europe.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꽃보다 할배라는 프로그램 때문에 유명해진 쁘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크의 작은 마을정도라고 생각하면 됨. 프랑스의 어딜 가도 늘 드는 생각하지만 어른들은 둘째치고 애기들이 너무 패셔너블. 이탈리아보다도 훨씬 시크한 애기들이 많아서 흐믓한 미소가 절로 나오고 사진을 같이 찍고 싶을 정도.

It really does seem like you’re walking into a children’s book. Because it’s a bit hidden from the main square and bigger attractions, it gives a more “small, secret and cozy” feel, which also means you have to walk a bit to get to the neighborhood. (Note to self: next time, wear comfortable/safe shoes.)

The river flows through the small village where you can also take an hour-long boat tour along the canals. This was awesome. It starts near the main quarter area, goes through Petite France (where you get to experience a unique waterway where they close and open the bridges and gates to match the water level), the European Parliament and around the entire Strasbourg area. Brilliant tour and it comes with a personal headset guide with 12 languages! I have to say I was impressed.

길거리가 다 돌바닥이라 나처럼 지나치게 평평하고 쿠션이 제로인 플랫이나 샌달을 신으면 나중에 괴로울 수 있음. 이제 패션과 편리성만을 추구하기엔 무리가 오는 나이가 되어버렸네 흑.

꼭 타야하는 보트 투어! 무려 12가지의 언어로 구성된 헤드셋 가이드. 에이 설마 한국어? 이러다가 한국어가 있어서 감동. 뚜껑이 있는 보트가 있고 없는 보트가 있는데 있는 보트는 (여름인 경우) 햇빛이 차단되는 장점이 있지만 약간 답답하고 공기 잘 안통할 것 같은 느낌. 없는 보트는 시원하고 사진 찍기가 좋은 대신에 햇빛이 쨍.

Because Strasbourg is so close to Germany, (the Alsace region actually went back and forth from Germany to France a couple of times in history. It finally/officially became a part of France in 1945) there tends to be a mix in the food as well. Foie gras with flammkuchen, if you will. But, of course, brilliant wine and cheese.

The name Petite France comes from a couple of interesting stories. One is from the hospital where they treated syphilis, also known as “French sickness” in German. Another is that this area was where French workers came to hang out when it was still German territory. The other dates back a bit more (and I believe this one kind of rounds up the first two stories): because of the prostitutes who worked around the neighborhood during the Middle Ages. Prostitution used to be known in Germany as the “French business.”

프랑스긴 하지만 역사적으로 독일이었다가 프랑스였다가를 반복해서, 그리고 워낙 독일과 가까워서 독일 음식이 대부분. 재밌는 점은 대신 질은 프랑스식이라는것. 예를 들면 독일식 스테이크라서 독일 기본 세팅인 스테이크와 감자 샐러드 등이 나오는데 대신 스테이크가 엄청 완벽하게 구워져 나온다거나 샐러드가 훨씬 맛있는 정도. 이것도 나름 퓨전인가.

쁘띠프랑스의 어원은 가장 그럴듯한 세가지로 단축할 수 있다. 일단 매독을 치료하는 병원이 있었는데 (이 병원은 아직 있음) 독일어로 매독이 “프랑스 병”으로 해석되면서 이 병원을 중심으로 작은 프랑스, 작은 프랑스, 자연스럽게 (병원 하나 때문에) 동네 자체가 작은 프랑스가 되어버렸다는 설. 두번째는 스트라스부르그가 독일령이었을당시에 많은 프랑스 인부들이 이 동네에 자주 놀러왔다는 것. 마지막 3번 설은 이 곳이 매춘으로 유명했는데 독일인들에게 매춘은 한때 “프랑스 산업”으로 알려지면서  작은 프랑스가 되어버렸다는 것. 결국 매춘 동네-> 프랑스 인부들 놀러옴-> 매독 병원, 이렇게 결론이 나왔습니다. 뭔가 아기자기하고 예쁜 이유일줄 알았는데 이렇게 역사적이면서도 노골적인 어원이 있을줄이야.

All photos by rachelsanghee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