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Engagement details

갑자기라는 말이 무색할정도로 굉장히 짧은 시간에 많은 것을 준비. 정신이 없기도 했지만 지금도 가깝고 가까웠지만 시간이 지나고 바빠지고 하다보니 일년에 한두번 보는 것도 어려워진 친척과 가족 친구분들을 만나서 감개무량했음. 이런게 마음이 가슴이 벅차오르는 순간이라고 해야하나.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