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is: Orsay

Not too big, not too overwhelming. Perfect museum to enjoy your time, eyes and yes, tired feet.

급하게 계획한 파리였기에 루브르는 다음에 시간을 적당히 두고 보기로 하고 오르세 미술관으로 고고. 너무 좋아서 거의 네시간 이상을 있었던 것 같네. 루브르는 정신없고 사람도 카메라도 너무 많아서 꼭 봐야하는 작품들만 보고 나올 수 밖에 없다고 하는데 오르세는 크기, 분위기, 사람 수, 카메라 수, 화장실 수, 계단 수 그리고 무엇보다 작품들의 수와 질이 최고.

All photos by rachelsanghee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