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ttgart: My first Wasen

Cannstatter Wasen: Stuttgart’s version of Munich’s Oktoberfest. I always find myself interested in backstage scenes.

뮌헨의 옥토버페스트가 가장 유명한 것뿐이지 같은 시기에 독일 대부분의 도시에는 같은 주제 같은 스타일의 맥주축제가 열린다. 뮌헨이 가장 크고 대표적이여서 그렇지, 사실 어느 도시를 가건 분위기는 같기 때문에 오히려 좀 작은 도시의 축제에 가는 것이 나을수도. 참고! 일단 독일 맥주는 한국맥주보다 조금 더 독한것이 일반적인데 축제에서 파는 맥주는 2도정도 더 독함. 콸콸 마시다가는 훅 갑니다.

The Oktoberfest in Munich is the world’s largest fair, with more than 6 million people from around the world attending. I can’t really imagine 6 million people drinking and singing in the same place. I expect it would be very noisy and a bit terrifying haha. It dates back to 1810 and originates from King Ludwig I and Princess Therese of Saxe-Hildburghausen’s wedding celebration. Now I want to start a tradition like this. The proper Oktoberfest beer is 2 percent stronger in alcohol than normal beer. It used to have horse races, but this ended in 1960. This would have been so cool yet…catastrophic. Beers, Germans (and the rest of us) and horse races.

More on my honest opinion. German beer was always too strong for me, so selling only 1 liter was overwhelming, both emotionally and physically and it’s so dang hard to even hold up. It’s SO heavy and huge. Same songs over and over and over and over and over and over and over…But the rides were awesome! The only downside was that the wind up there was so strong, I thought I was going to lose my lips. I didn’t find walking into a tent and drinking inside the tent a necessity. The smoke was a bit overwhelming (Germans smoke A LOT) and I was a bit scared of the people throwing up around me. The throwing up was actually an interesting ritual. Throw up, someone comes and throws sand on it, and there you go. No fuss no muss. A bit terrifying.

나의 솔직한 생각을 얘기하자면… 맥주를 1리터씩만 팔기 때문에 일단 맥주잔이 너어어무 무겁고 다 마시기도 벅차다. 십분에 한번씩 들고 건배! 를 외쳐야해서 다음날엔 진짜 팔이 아플 정도다. 같은 노래 반복 반복 반복 반복 반복 반복 반복 반복. 포크송뿐. 최신가요는 없다. 여기 사람들은 신기하게 지겨워하지도 않고 즐거워한다. 대신 놀이기구들이 굉장히 재밌다! 지금 생각해보면 굉장히 위험한 시스템이긴한데 심하게 취한 애들은 안올려보내겠지…?

텐트 안에들어가서 마시는것이 제대로 즐기는 방법이긴 하지만 난 사실 별로였다. 일단 담배를 너무 많이 펴서 금방 눈에서 눈물이 줄줄. 그리고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토하는데 문제는 토하고 다시 앉아서 맥주를 마시기 시작한다는 것. 토는? 직원들이 어디서 나타나 모래를 뿌린다. 뭔가…뭔가가 잘못됐어 이건. 처음 이 상황을 봤을땐 뭐,뭐지? 하며 계속 쳐다봤다. 안치우고 계속 모래성같은 애들이 군데군데. 이게 대체 무슨 짓? 대신 음식은 다들 기름지고 맛있다. 맥주와 딱 맞는 아이들: 꼬치, 치킨, 피자 그리고 우리 모두의 친구, 프렌치 후라이.

All photos by rachelsanghe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